뉴스
  • 전체
  • 정치/이민
  • 경제
  • 사회
  • 문화/교육
  • 스포츠
  • 연예
  • 포토뉴스
  • 기타
  • 실시간뉴스

뉴스 홈 > 정치/행정

문대통령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 감동 연설로 눈물바다

“감동이었습니다. 이런 날이 왔다는 것이 꿈만 같고 한도 풀리는 것 같습

HeyKorean (기사입력: 2017-05-18 18:59)

문대통령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 감동 연설로 눈물바다

 



 


“감동이었습니다. 이런 날이 왔다는 것이 꿈만 같고 한도 풀리는 것 같습니다.”



올해로 37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 운동을 기리기 위해 오늘(18일) 오전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렸다.



문재인대통령은 기념식에 직접 참여해 기념사를 남겼다. 대통령이 직접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래 4년 만으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다'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섰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는 많은 참석자의 심글을 울리며 '역사적 연설'이라고 평가받았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문장 문장마다 박수치치 않을 수 없었고 끝났을 땐 벌떡 일어나 박수치치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으며 '정부행사에서 자주 접하는의례적인 기념사가 아니라 시대정신과 철학 그리고 의지와 당부 말씀까지 생생하게 담긴 역사적 연설'이었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자신의 SNS에 문 대통령이 5·18 희생자 유족을 끌어안고 있는 사진과 함께 '가슴 벅찼던 5·18 기념식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는 울림이 컸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기념식은 1만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행사에는 5·18 유가족 대표를 비롯해 대구 2·28민주운동, 3·15의거, 4·3제주항쟁 유가족 등이 참석했다. 또한 유신정권 당시 대표적인 ‘사법살인’으로 꼽히는 인혁당 사건의 유가족과 이한열 열사 유가족 등도 자리를 잡았고 세월호 유가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대선 공약을 지켜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영상출처: 유투브 비디오머그)

 

 

헤이코리안 박다윤기자 (dypark@heykorean.com) 



 

  

5.22.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s reserved.
USA
109 W. 27th Street #3B New York, NY 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