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한 자세로 오래 있으면 혈관에 피떡 .. 1시간마다 5분 이상 움직여주세요
  • zhu6562  | 2017.07.17 02:59
      조회:36 추천:0신고:0

 

혈관은 동맥·정맥·모세혈관으로 이뤄져 있다. 혈관 질환과 관련한 대부분의 정보는 동맥에 관한 것이다. 비만이 유발하는 동맥경화증, 막혔을 때 스텐트를 삽입하게 되는 관상동맥, 그리고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뇌동맥류 모두 동맥과 관련 있다. 혈관 관련 연구나 신약 개발도 동맥에 집중돼 있다. ‘혈관=동맥’이 상식처럼 통한다.

이런 상식이 바뀌기 시작했다. 심장 관련 국제학회에서는 정맥을 주제로 한 논문 발표가 점점 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년 전 정맥 혈관의 신치료법을 허가한 뒤 정맥의 혈관 성형술 등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여성 51%, 남성 32%가 정맥 질환

정맥 질환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정맥 질환자가 늘고 있어서다. 가벼운 증상을 포함해 정맥 질환은 인구의 44%(여성 51%, 남성 32%)나 앓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정맥 질환은 두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우선 ‘정맥 부전’이다. 정맥이 지나치게 확장되거나 혈액을 한쪽으로 보내는 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혈액이 역류하는 것이다. 정맥 부전이 지속되면 ‘만성 정맥 부전’으로 악화한다. 미국에서는 전체 인구의 2~5%가 만성 정맥 부전을 겪는다. 여성은 40~49세, 남성은 70~79세에 발생률이 가장 높다.

두 번째 유형은 피떡(혈전)에 의한 정맥 질환이다. 심장에서 멀수록 정맥을 흐르는 혈액이 정체돼 혈전이 생기기 쉽다. 피부 안쪽 깊은 곳을 지나는 정맥(심부정맥)에서 생기는 혈전은 특히 문제다. 이를 ‘심부정맥 혈전증’이라고 한다.

심부정맥 혈전증은 주로 다리에서 나타난다. 일반인에게는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다리가 붓고 통증이 발생한다. 혈전이 정맥을 막으면 혈류가 느려져 혈액이 심장으로 원활하게 돌아가지 못한다. 중요한 혈관을 막으면 목숨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

다리에는 심부정맥과 함께 피부와 가까운 곳을 지나는 표피 정맥이 있다. 고속도로(심부정맥)가 막히면 그 옆의 국도(표피 정맥)로 차(혈액)가 몰려 정체된다. 표피 정맥에 혈전이 생겨도 혈액이 몰린다. 이것이 흔히 아는 ‘하지정맥류’다. 하지정맥류는 전체 여성의 20~25%, 남성의 10~15%에서 발생할 만큼 환자가 많다.

정맥 질환이 늘어나는 이유는 뭘까.

<figure dmcf-ptype="general" dmcf-pid="L7DcOcBXAd"></figure>
첫째, 급속한 고령화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혈관 건강도 나빠진다. 17세기 영국의 내과 의사 토머스 시드넘(1624~1689)은 “인간은 자신의 동맥 나이만큼 늙는다”고 했다. 동맥과 나이의 상관성을 표현한 말이지만 여기서 동맥을 ‘혈관’으로 대체해도 무방하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따르면 65세 이상 사망 원인의 40%는 혈관과 관련돼 있다. 80세 이상 여성은 50대 여성보다 만성 심부전으로 사망할 확률이 11배 높다. 80세 이상 남성은 50대 남성보다 이 확률이 9배 높다. 인구 고령화가 심해지면서 동맥은 물론 정맥 질환도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둘째, 암 경험자의 증가다. 우리나라 암 경험자는 100만 명이 넘는다. 암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 중 심혈관 질환에 걸리는 이가 많다. 특히 암 환자는 심부정맥 혈전증 발병 위험이 높다.

김모(60·경기도 구리시)씨는 최근 건강검진에서 위암 2기 진단을 받았다. 위암수술 전 검사를 해 보니 급성 심근경색과 심부정맥 혈전증이 의심됐다. 김씨는 암 수술을 미루고 관상동맥에 스텐트를 넣는 수술을 받은 뒤 혈전방지제를 복용하고 있다.

암 환자 5명 중 1명(20%)이 심부정맥 혈전증을 겪는다. 대체로 나이가 많고 동반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암 자체가 혈전을 잘 만드는 측면도 있다. 암 수술이나 항암 치료, 호르몬 치료도 혈전 생성의 위험을 높인다. 심부정맥 혈전증은 췌장암·뇌종양·위암·림프종·자궁내막암에서 많이 발생한다. 이런 이유로 미국에서는 암 수술이나 항암 치료를 받기 전 혈전방지제를 투여하는 병원이 많다.

셋째, 치매·파킨슨병 환자의 증가다. 이들은 대체로 나이가 많고 거동이 불편해 누워 지내는 시간이 길다. 한 자세로 장시간 앉거나 누워 있으면 심부정맥 혈전증이 생기기 쉽다.

넷째, 약물 때문이다. 안모(48·여·서울 성북구)씨는 심하게 다리가 붓는 ‘하지 부종’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TV광고에 나오는 혈액순환 개선제도 먹어 보고 한의원에서 침·뜸 치료도 받았다. 하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진단 결과, 안씨의 하지 부종의 원인은 약물이었다. 안씨는 키 1m62㎝에 체중 73㎏으로 과체중인 데다 고혈압·당뇨병도 있어 약을 복용했다. 허리 통증 때문에 진통제도 자주 먹었다. 이런 약물은 혈관을 확장시킨다. 한꺼번에 여러 가지 약을 복용해 정맥이 과도하게 확장됐고 혈관에 혈액이 고여 다리가 부은 것이다. 고혈압 약을 바꾸고 체중을 5㎏ 줄이니 증상이 크게 개선됐다.

이처럼 약물에 의한 하지 부종은 수시로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반면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사람은 하지 부종이 주로 아침에 나타난다.

하지 부종은 가볍게 넘겨선 안 된다. 다리의 심부정맥에서 생긴 혈전이 심장을 거쳐 폐동맥을 막으면 ‘폐동맥 색전증’을 부를 수 있다. 저혈압과 쇼크가 발생하고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또 혈전으로 폐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 폐동맥 고혈압이 발생한다. 폐동맥 고혈압의 약 10%는 심부정맥 혈전증 때문이다. 정상 혈압은 20mmHg 안팎인데 폐동맥 고혈압이 심하면 혈압이 100mmHg까지 올라간다.

혈전 원인은 운동 부족·고령·비만

정맥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고지혈증·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은 치료·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나이가 많거나 운동이 부족하면 혈관의 탄력성이 떨어지고 혈관이 과도하게 확장되기 쉽다. 혈액이 혈관 내에 고여 혈전도 쉽게 생긴다.

반면 정맥 탄력성이 좋고 혈액 역류를 방지하는 판막이 정상 작동하면 문제가 없다. 이를 위해 특히 운동(움직임)에 신경 써야 한다. 정맥 혈전 위험을 높이는 3대 요인은 운동 부족·고령·비만이다. 꼭 등산·마라톤처럼 특정 종목을 할 필요는 없다. 걷기만 해도 충분하다.

누워 있는 시간이 길수록, 한 자세로 오래 앉아 있을수록 혈전이 생길 위험이 크다. 가정·학교·사무실에서 한 시간 정도 한 자세로 있었다면 적어도 5분 이상 일어나 걷는 게 바람직하다. 걷기는 혈전을 방지할 뿐 아니라 정맥 혈관의 탄력성을 유지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다리 정맥이 지나치게 확장됐거나 판막이 손상된 경우는 정맥 혈관 성형술 등의 치료를 받으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심부정맥 혈전증 위험이 높은 사람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 혈전 방지제를 복용해야 한다.

■만성병 있거나 흡연하면 심장 질환 위험 더 높아 「원뿔 모양의 심장은 혈액순환의 핵심 기관이다. 혈액을 받아들이고 내보내며 몸 구석구석에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한다. 혈액은 대정맥→심장(우심방→우심실)→폐동맥→폐→폐정맥→심장(좌심방→좌심실)→대동맥 순서로 돈다.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심장 역시 가까이 있는 관상동맥을 통해 필요한 산소와 에너지를 얻는다.

심장 건강은 정맥보다 동맥과 더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동맥에 혈액이 제대로 흐르지 않으면 협심증이, 혈관 내피세포가 손상돼 혈관이 막히면 근육이 괴사하면서 심근경색이 유발된다. 혈관에 기름이 끼고 혈관 벽이 딱딱해지는 동맥경화증은 이 두 질환 모두를 수반한다. 심장 질환은 고지혈증·당뇨병·고혈압 등 만성질환자나 흡연자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 

(기사출처-중앙일보) 


  • 스크랩
  • 추천
  • 신고
  • 맨위로
이전 다음 목록보기
first처음 | prev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next | last
search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s reserved.
USA
109 W. 27th Street #3B New York, NY 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