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더운 여름, 감기 안 걸리는 방법 5가지
  • trinity88  | 2017.06.19 09:40
      조회:90 추천:0신고:0

 

점점 더워지는 와중에도 감기에 걸려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다. 여름 감기에 걸리는 것은 더위로 잠을 설치면서 면역력이 떨어진 것이 주요 원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수면은 면역력과 연관성이 깊다.


1.수면 부족하면 면역력 감소

면역력은 24시간을 주기로 하는 생체리듬에 따라 바뀐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연구팀은 우리 몸의 생체리듬이 깨졌을 때 세균을 물리치는 면역세포의 활동량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24시간 주기가 제대로 작동될 때, 즉 야간에 잠을 충분히 자야 면역력이 높아지고 잠을 제때 자지 못해 생체리듬이 깨지면 면역력이 뚝 떨어진다는 것이다.

2.적정 수면 시간

규칙적으로 취침과 기상 시간을 정해 자는 것이 수면의 질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성인의 경우 하루 7~8시간, 만 6세 이하 어린 아이는 12시간 이상 수면을 취해야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는다.

특히 오후 11시부터 오전 3시까지의 시간대는 세포를 재생시키고 면역력에 도움이 되는 멜라토닌이 강하게 분비되기 때문에 가급적 잠을 자는 게 좋다.

3.잘 자는 방법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밤늦게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알코올이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특히 맥주를 마시면 소변이 마려워 잠을 자주 깰 수 있다. 잠자기 2시간 전에는 심한 운동도 바람직하지 않다.격렬한 운동은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잠을 쫓는 역효과를 일으킨다. 대신 걷기나 줄넘기 등 가벼운 운동을 30분 정도 하는 게 좋다.

찬물 샤워도 좋지 않다. 목욕 후 체온이 올라가 숙면을 방해한다. 자기 전엔 미지근한 물로 씻는 것이 도움이 된다.

4.스마트폰은 잠자리에서 멀리

잠들기 전 습관적으로 보는 스마트폰은 숙면에 방해가 된다. 잠자기 직전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한 사람의 잠드는 모습을 지켜봤더니 뇌의 각성이 20번 이상 일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눈에 빛이 들어가면서 몸이 잠들 준비를 하지 못하게 된다.

5.면역력 강화 음식

상추는 잠이 잘 오게 하면서 면역력도 강화시켜 준다. 상추쌈에 마늘을 얹어 먹으면 항균성 물질인 알리신이 박테리아의 감염을 막는 역할을 해줄 수 있다.

깻잎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어 몸 안의 백혈구를 활성화하고 인터페론 생성을 도와 바이러스 감염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다.

 

(기사출처-코메디닷컴) 


  • 스크랩
  • 추천
  • 신고
  • 맨위로
이전 다음 목록보기
first처음 | prev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next | last
search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s reserved.
USA
460 Park Ave. #430 New York, NY 1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