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김선아 "29살차 김용건과 로맨스, 실제로 설레"
  • tb48452  | 2017.09.17 05:52
      조회:750 추천:0신고:0

배우 김선아가 29살 나이차를 뛰어넘은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품위있는 그녀''를 통해 대선배 김용건과 색다른 그림을 보여준 그. 실제 김선아는 ''설레었다''고 표현했다.

김선아는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종영 후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 자리에서 김용건과의 로맨스 호흡을 언급했다.

극중 김용건은 지병으로 휠체어 신세를 지며 하루하루를 보내다 미스터리한 간병인 박복자에게 대책 없이 빠져드는 안태동(김용건 분) 회장으로 분했다. 복자를 향한 애절한 순애보가 절절함을 자아냈다.

김선아는 "설레게 해주셔서 감사했다"며 김용건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이 작품에서 김용건에게 감동받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며 ''울컥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은 여자가 됐든 남자가 됐든 아역배우가 됐든 설렘이라는 걸 항상 갖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용건 선생님에게 정말 감사했던 것은 ''내가 배우로서 이렇게 설렐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품위있는 그녀'' 전체 그림을 봤을 때 태동을 향한 복자의 마음은 가짜가 아니었던 것 같다. 복자에게 태동은 어쩌면 기대고 싶었던 아빠였을 수도, 친구였을 수도 있다. 그래서 고마웠던 사람이다"라고 복자의 심경을 대변했다.​ 

(기사출처-TV리포트) 


  • 스크랩
  • 추천
  • 신고
  • 맨위로
이전 다음 목록보기
first처음 | prev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next | last
search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s reserved.
USA
460 Park Ave. #430 New York, NY 1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