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Best
  • 일상생활
  • 풍경여행
  • 인물
  • 동물애완
  • 포토이벤트
  • 기타
  • 나의 포토
사진올리기 목록보기
  • 天然 記念物 ,향 나 무
  • GanChooRin
  • 2017.06.14 15:22
Previous Next

상큼한 댓글하나 부타케여~

 

 

 

 

 

 

天然 記念物

향 나 무

天然 記念物 88호 송광사의 곱향나무 쌍향수

송광사의 곱향나무 쌍향수는 나이가 약 8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2.0m, 가슴높이 둘레 4.10m, 3.30m이다.

두 그루가 쌍으로 나란히 서 있고

줄기가 몹시 꼬인 신기한 모습을 하고 있다. 

전설에 의하면, 고려시대에 보조국사(普照國師)와

담당국사(湛堂國師)가 중국에서 돌아올 때

짚고 온 향나무 지팡이를 이곳에 나란히 꽂은 것이

뿌리가 내리고 가지와 잎이 나서 자랐다고 한다

 

 

 

 

 

 

 

 

 

 

 

 

 

 

 

 

 

 

 

 

 

 

天然 記念物 198호 창덕궁의 향나무

창덕궁의 향나무는 나이가 약 7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2m, 뿌리부분 둘레 5.9m이다.

가지는 동서남북으로 1개씩 뻗어나갔는데 남쪽 가지는 잘라졌고,

북쪽 가지는 죽었으며, 동쪽 가지는 꼬불꼬불한 기형으로 자랐다.

나무의 모양은 마치 용(龍)이 하늘을 오르는 모습처럼 생겼다

 

 

 

 

 

 

 

 

 

 

 

 

 

 

 

 

天然 記念物 158호 울진 죽변리의 향나무

울진 죽변리의 향나무는 나이가 5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밑동에서부터 가지가 2개로 갈라져 있다.

한 가지는 높이가 11m, 둘레 1.25m이며,

다른 가지의 높이는 10m, 둘레가 0.94m이다. 

 

 

 

天然 記念物 232호 양주 양지리의 향나무

양주 양지리의 향나무는 나이가 약 5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2.2m, 가슴높이 둘레 3.65m이다.

나무의 모습은 원줄기가 2m 정도 올라가서

7개로 갈라져 사방으로 퍼졌다.

이 향나무는 거창 신씨의 선조를 모신 묘소 옆에 심은 나무가

자란 것이라 하며 신씨의 내력에 관한 비석이 있다.

 

 

 

 

 

天然 記念物 240호 서울 용두동 선농단의 향나

서울 용두동 선농단의 향나무는 나이가 약 5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약 13.1m, 가슴높이의 둘레는 약 2.28m이다.

조선시대에는 선농단(宣農壇)을 만들어 중국의 예에 따라

농사와 깊은 관련이 있는 신농씨(神農氏)와 후직씨(后稷氏)을 모시고

왕이 직접 나와 풍년을 기원하였다고 한다.

 

天然 記念物 313호 청송 안덕면의 향나무

영양 남씨의 무덤 옆에 위치한 청송 안덕면의 향나무는

나이가 4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7.5m, 둘레 4.9m이다.

줄기는 지면에서 30㎝ 정도 올라가서 네 개로 갈라졌으며,

나무의 키는 비록 작으나 밑둘레가 굵고,

가지가 넓게 뻗어 자라고 있다

 

天然 記念物 314호 안동 와룡면의 뚝향나

안동 와룡면의 뚝향나무는 나이가 65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3.3m, 둘레 2.3m의 크기이다.

가지가 아래로 쳐지는 것을 막기위해

16개의 받침대를 세워서 관리하고 있다.

조선 세종(재위 1418∼1450) 때 선산부사를 지낸

이정(李楨)이 평안북도 정주판관으로서 약산성 공사를 마치고

귀향할 때 가지고 와서 심었던 세 그루 중

아직 남아 있는 한 그루라고 하며,『노송운첩』에

이에 대한 내력이 실려 있다고 한다.

 

 

 

 

 

 

 

 

 

 

 

 

  


  • 스크랩
  • 추천
  • 신고
  • 맨위로
이전 다음 목록보기 글쓰기
댓글달기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s reserved.
USA
460 Park Ave. #430 New York, NY 10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