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정치/이민
  • 경제
  • 사회
  • 문화/교육
  • 스포츠
  • 연예
  • 포토뉴스
  • TV뉴스
  • 기타
  • 실시간뉴스

뉴스 홈 > 기타

중동 해외건설 근로자 병역특례 확대

월드코리안 (기사입력: 2012-02-25 09:34)

정부가 '제2의 중동 붐'을 대비하고 젊은 층의 해외건설 현장 근무를 유도하기 위해 병역특례와 세제혜택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국토해양부는 24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해외건설 인력난 해소방안을 보고했다.
현재 병역특례 혜택은 중소 건설사에 대해서만 주어지고 건설분야의 배정 인원도 미미한 수준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해외건설 근로자중 병역특례를 받는 사람은 단 2명뿐"이라며 "병무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건설분야의 병역특례 대상을 대기업으로 확대하고, 배정 인원을 늘리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또한 중동 건설근로자에 대해 한시적으로 세제 혜택을 확대하고, 중소 건설사의 채권발행 등 금융애로 해소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국토부 김경식 건설수자원정책실장은 "당분간 고유가가 지속되면서 오일머니를 재투자하려는 '제2의 중동붐'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건설 수주를 뒷받침하기 위해 부족한 인력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국토부는 청년층의 해외건설 현장 취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단기 대졸자를 대상으로 하는 단기 실무교육 양성 규모를 지난해 2천500명에서 올해 3천500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 Reserved.
USA
109 W. 27th Street #3B New York, NY 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