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정치/이민
  • 경제
  • 사회
  • 문화/교육
  • 스포츠
  • 연예
  • 포토뉴스
  • TV뉴스
  • 기타
  • 실시간뉴스

뉴스 홈 > 정치/행정

“대북 요구사항 흔들림 없어”

美 “영양지원 조건 응답해야…남북관계 개선 필요”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2-02-25 00:26)

미국 정부는 23일 대북 식량(영양)지원을 위해서는 북한이 모니터링 문제 등에 대한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고 있는 제3차 북미 고위급 회담과 관련, "첫날 회담에서 이(식량지원) 문제가 논의됐다"고 확인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대한 영양지원에 대한 요구조건을 명확하게 밝혀왔다"면서 "북한은 이런 질문과 우리가 과거에 제시한 문제들에 대해 답변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잇단 북미대화에서 미국측이 영양지원의 조건으로 제시한 분배 모니터링 등을 보장하지 않을 경우 원칙적으로 합의가 어렵다는 점을 재차 확인하며 북한을 압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토너 부대변인은 또 최근 미국과 북한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진퇴양난(Catch 22)’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우리는 이런 대화에서 직면하게 되는 도전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측에 대해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흔들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과 계속 대화를 이어갈 것이고 첫날 일정이 끝났으니 둘째날을 미리 예단하지 말자"면서 구체적인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어 최근 북한의 잇단 대남비방에 언급, "우리가 예전에 제시한 것 가운데 하나가 남북관계 개선이었다"면서 "여러 이슈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명확하고, (남한과의) 관계개선은 그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미국측 회담 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회담 후 "본질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한 데 대해 "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에 따른) 회담 중단 이전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 Reserved.
USA
109 W. 27th Street #3B New York, NY 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