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 정치/이민
  • 경제
  • 사회
  • 문화/교육
  • 스포츠
  • 연예
  • 포토뉴스
  • TV뉴스
  • 기타
  • 실시간뉴스

뉴스 홈 > 스포츠

한국 이랜드, 다저스 인수 추진

박찬호 '양부' 오말리 주도 컨소시엄 투자

조선일보 애틀란타 (기사입력: 2012-01-31 11:34)

로야구(MLB) 서부지역 최고 명문 구단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인수전에 뛰어든 이랜드그룹이 다저스의 전 구단주인 피터 오말리(75)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오말리가 한국 기업인 이랜드의 지원으로 다저스 인수 경쟁에 나서고 있다며 31일 인터넷판에서 관련 내용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이 신문은 오말리가 다저스의 인수 대상자로 결정되면 이랜드의 박성수 회장이 최대 투자자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랜드그룹은 지분 참여 형식으로 다저스 경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찬호(39·한화)의 양아버지로 불리는 오말리와 이랜드가 다저스 인수를 위해 손을 맞잡으면서 박찬호가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받고 있다.

오말리는 아버지 월터 오말리의 뒤를 이어 1979년 다저스 구단주가 됐고 1998년 뉴스코퍼레이션 그룹에 다저스를 3억5천만 달러에 팔 때까지 20년 가까이 다저스 수장으로 활동했다.

1994년에는 강속구 투수 박찬호를 영입, 한국인 최초의 빅리거로 키워내면서 한국팬과 인연을 맺었다.

오말리라는 든든한 조력자를 등에 업은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전성기를 구가하며 메이저리그 아시아 투수 역대 최다승(124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말리는 평소 박찬호가 "나의 셋째 아들"이라며 양아버지를 자처했다.

그는 2005년 11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박찬호의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이후에도 끈끈한 관계를 유지했다.

특히 박찬호와 오말리는 다저스에서 뛰었던 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와 함께 지난해 11월 다저스의 옛 스프링캠프인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의 다저타운(현 베로비치 스포츠빌리지)을 운영하기로 합의하면서 또 한 번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다저스 구단주 복귀에 열의를 보이는 오말리가 이번에는 한국 기업 이랜드와 박찬호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가 인수 대상자로 최종 낙점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라운드에 접어든 다저스 인수전에는 오말리를 필두로 조 토레 전 뉴욕 양키스·다저스 감독, 미국프로농구(NBA)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의 명가드 출신인 매직 존슨 등이 참여한 8개 투자그룹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인수대상자는 올 4월께 결정된다.

다저스 매각액은 역대 최고인 12억~15억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05년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 피터 오말리(맨 왼쪽).

9.3. 2014 ˚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기 댓글 기사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 Reserved.
USA
109 W. 27th Street #3B New York, NY 1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