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착한˙ 닉쿤 죽이기? 엉뚱한 논란에 눈물
  • chilly14  | 2012.02.21 08:27
      조회:258 추천:1신고:0
  2PM의 태국인 멤버 닉쿤이 엉뚱한 음해성 논란 만들기에 눈물 짓고 있다. 자신의 고국인 태국 음료수 CF에 출연한 장면을 놓고 일부에서 그를 매국노로 몰아부치는 테러를 일삼는 중이다.

일부에서 논란이라고 이름붙여 반한 네티즌 멘트를 들먹인 문제의 CF 논란은 닉쿤이 일본 욱일승천기 앞에서 노래하고 일본말로 인사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만을 놓고보면 닉쿤이 아무리 태국인일지라도 한국을 주무대로 활동하는 이상 국민 정서에 어긋나는 게 당연하다.
그러나 이 음료수 광고에서 닉쿤은 아시아를 무대로 활동하는 자랑스런 태국인이란 컨셉으로 캐스팅 됐다. 논란 장면 앞에서는 서울의 아름다운 고궁을 배경으로 춤추고 노래하며 한국말로 인사한다.

광고 출연 결정 전에 CF 내용 상으로는 전혀 문제될 게 없었다는 게 닉쿤 측의 설명이다. 단, 욱일승천기가 배경으로 등장한 화면에 대해서는 촬영 당시의 흰 배경막에 CF 제작진이 나중에 CG로 덧붙였기 때문에 몰랐다고 해명했다. 일본 국수주의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욱일승천기는 일제의 침략 피해자였던 아시아 각국에서는 금기시되는 깃발이다.

정작 문제는 이 광고에서 닉쿤이 일본어 인사를 한 것들을 문제삼아 그를 이중 인격의 반한론자로 몰아부치는 한국 내 극소수 악플 정서에서 비롯된다. 태국에서 평소 한류 전도사를 자처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닉쿤을 오히려 한국땅에서 혐한론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닉쿤에 대한 공격은 태국내 여론을 자극할 게 분명하다. 닉쿤이 한국의 인기 아이돌 그룹 2PM의 멤버임을 자랑스러워했던 태국인들이 이같은 음해로 닉쿤의 여린 가슴에 상치입히는 국내 상황을 안다는 그 반응은 어떨까.

또 한류가 아시아를 넘어 미국, 남미에 이어 유럽까지 뻗어가는 요즘 세상에서 한국 아이돌 멤버가 일본어 인사를 했다고 이죽거리는 작태는 밴댕이 속 혐한론자들에게나 맡겨야 한다. 혐한론자와 혐한류 매체 보다 더 무서운 한류의 적은 바로 한국 땅 안에서 우리의 자랑스런 한류 전도사들을 헐뜯고 상처내는 부류들 아닐까 싶다.

  • 스크랩
  • 추천
  • 신고
  • 맨위로
이전 다음 목록보기 글쓰기
댓글달기
코니탤벗, 한국 팬 ..new
14.04.20조회:8
szota428
"김광석이 남기..new
14.04.20조회:5
mv99438
천우희의 ˙한공주..new
14.04.20조회:6
hellspit
이지아 "나도 ..new
14.04.20조회:8
boy1646
영화계, 다음주도 ..new
14.04.20조회:6
ashkeh48
˙윤종신의 남자˙ ..new
14.04.20조회:4
jazziza
˙참좋은시절˙ 택..new
14.04.20조회:3
chorizo
˙예스터데이˙ 폐..new
14.04.20조회:2
co12657
˙일대일˙ 김기덕 ..new
14.04.20조회:5
sexygal56
˙왕좌의게임˙ 커..new
14.04.20조회:4
pimp61
KBS 편성 긴급 변경..new
14.04.20조회:4
yhi10839
스타에 팬까지 다 ..new
14.04.20조회:7
ashkeh48
first처음 | prev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next | last
search
Copyright© hey!korean All Right Reserved.
USA
286 5th Ave. 2nd Floor. New York, NY 10001